뉴스 > 포토

‘음주운전 물의’ 리지, 앙상하게 야윈 근황

기사입력 2022-05-13 22:41:03 l 최종수정 2022-05-14 07:48:01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30)가 안타까운 근황을 알렸다.

13일 리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Misshu"라는 글과 함께 사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리지는 파란색 풍선 다발을 든 채 이전보다 핼쑥해진 얼굴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리지는 지난해 5월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근처에서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선고받고 활동을 중단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포토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