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롤모델' 김연아 만난 신지아...훈훈한 피겨 선후배

기사입력 2022-06-09 15:51:20 l 최종수정 2022-06-09 16:07:00

신지아 선수, 김연아(왼쪽부터). 사진| 신지아 SNS

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연아가 후배 신지아와 만났다.

신지아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연아가 신지아 어깨를 감싸고 브이 포즈를 취하며 다정한 사진을 찍는 모습이다. 평소 김연아를 자신의 롤모델로 꼽은 신지아는 앞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차세대 피겨 스타 중 한 명이다. 피겨 선후배 간 훈훈한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신지아는 지난 4월 열린 세계 주니어 피겨스케이팅 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메달을 획득한 건 김연아 이후 16년 만이다. 이에 김연아는 자신의 SNS에 "신지아 선수 은메달 축하해요"라는 축하 문구를 남기기도 했다.

지난 7일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2026년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 등 시니어 대회 출전 최소 연령을 만 15세에서 '만 17세'로 기준을 변경했다. 달라진 규정에도 신지아가 출전권을 획득할 경우 올림픽 출전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연아는 2010 벤쿠버 올림픽 금메달, 2014 소치 올림픽 은메달을 목에 걸며 여자 싱글 선수 최초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2014년 은퇴 후 현재 후배 양성에 힘 쓰고 있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