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김세연 13kg 감량 "20살 기념 다이어트, 작년부터 예뻐져"('비디오스타')

기사입력 2019-08-14 09:26:33 l 최종수정 2019-08-14 10:38:3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림 인턴기자]

'비디오스타' 김세연(21)이 체중 13kg를 감량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져 1987 미스코리아 진 장윤정, 1996 미스코리아 진 이지안, 1996 미스코리아 한국일보 권민중,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김세연은 자신을 "해외에서 처음으로 당선된 미스코리아 진"이라고 소개한 뒤 "미스코리아 당선에 이어 제 앞에 유명하신 분들이 있다는 게 신기하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MC 박나래가 "'언제부터 예뻤냐'는 질문에 (김세연이) '작년부터'라고 콕 집어 얘기했다고 하더라"고 말하자, 김세연은 "제가 어렸을 때부터 먹는 걸 정말 좋아했다. 살도 팔, 다리에만 많이 쪄서 통통해 보였다"며 "부모님은 '스무살되면 저절로 빠져'라고 하셨는데 안 빠지더라. 그래서 작년에 스무살된 기념으로 다이어트해서 13kg를 감량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김세연은 "먹는 걸 정말 좋아한다. 제가 입이 커서 잘 먹는다. 조금 대식가다"라며 "앞으로 먹방 프로그램도 해보고 싶다"고 열의를 드러냈다.

김세연은 또 이날 아이돌 못지않은 춤솜씨를 뽐냈다. K팝에 관심이 많았다는 김세연은 인기 걸그룹의 음악에 맞춰 척척 춤을 추며 예능감을 뿜어냈다.

김숙, 박소현 등 MC들이 "게스트 4명 중 가장 아름다운 후보가 누구냐"고 묻자, 김세연은 "선배님들 전부 아름다우시다. 그래도 최근에 당선된 김세연 씨"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아버지인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구설과 관련한 질문에는 "어떻게 말해야 할지"라며 어쩔줄 몰라하기도 했다.

mkpress@mkinternet.com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