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아침마당' 윤다훈 "딸 남경민 복덩어리…미혼부 고백 후 인기↑"

기사입력 2021-03-30 09:12:23 l 최종수정 2021-03-30 09:30:0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윤다훈이 딸 남경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배우 윤다훈이 출연했다.

윤다훈은 인기 절정 시절 미혼부 커밍아웃을 했다. 윤다훈은 “주변에 절친들은 제가 딸이 있는 걸 알고 있었다. 세상은 궁금해하지 않았다. 그때는 많은 사람이 관심 가지는 위치가 아니었다. 시트콤 ‘세 친구’로 사랑을 받다 보니 어느 날 전화를 받았는데 잡지사 기자라고 딸이 있다는 기사를 내보내겠다고 하고 끊더라. 그래서 다시 기자에게 전화했는데 진실과 달랐다. 진실을 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 시트콤에서는 알리지 말라고 했는데, 진실을 밝힐 필요성을 느꼈다. 그래서 기자회견을 했다”고 말했다.

또 윤다훈은 “기자회견 하고 방송에서 하차하려고 했는데, 다음날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어졌다. 이런 남편 사위를 얻고 싶다고 하더라. 많은 분이 더 많은 사랑을 줬다. 광고도 더 들어오고 시트콤도 하게 됐다. 딸이 복덩어리다. 1987년도에 딸이 태어났다. 제가 1988년도에 전역을 했다. 전역하기 전에 부모님이 우리 손주라고 당연히 키워야 한다고 했고 어머니가 도와줬다. 저도 제대하면서 같이 살았다”고 설명했다.

윤다훈은 딸 남경민이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경민은 영상으로 깜짝 등장했다. 남경민은 “우리 아빠 운동도 잘하고 입담도 좋고 요리도 잘한다. 아빠의 김치찌개를 좋아한다”며 윤다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윤다훈에게 “아빠 깜짝 놀랐지? 서프라이즈 해주려고 나왔다. 할머니랑 할아버지랑 아빠랑 아침 챙겨주고 싶다고 해서 같이 먹었다. 아빠가 맛있게 먹어줘서 기분이 묘했다. 아빠 새해 소망처럼 일이 많아지길 바라고, 아빠가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게 존경스럽다. 아빠 건강부터 꼭 챙기자. 내가 옆에서 챙겨줄게. 앞으로 건강하고 행복하게 오래 친구처럼 지내자. 많이 사랑해”라고 영상 편지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skyb1842@mk.co.kr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