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송혜교 “난 과정이 중요한 사람…연기 점점 어려워”[화보]

기사입력 2022-02-15 09:33:38 l 최종수정 2022-02-15 10:09:10

송혜교. 사진 ㅣ하퍼스 바자 코리아

배우 송혜교가 팔색조 매력을 펼쳤다.

15일 한 패션지와 함께 한 화보를 공개했는데, 강인함과 섬세함, 순수와 열정을 넘나드는 이미지를 보였다. 짙은 눈 화장에 검은 정장 차림으로 도발적인 매력을 강조하는가 하면 몸에 붙는 원피스를 입고 머리를 쓸어 넘기는 대담한 포즈도 소화했다.

또한 미니 드레스를 입고 바닥에 앉아 하늘을 응시하는 이미지도 보였다. 그는 의류, 액세서리 브랜드 ‘펜디’의 2022년 신상품을 다채롭게 조합해 시대의 아이콘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인터뷰에서 그는 얼마 전 촬영을 시작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더글로리’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송혜교는 “저의 첫 장르물이자 첫 복수극”이라고 소개하면서 “작품의 색깔이나 캐릭터 모두 지금까지와는 정반대이다 보니 연기하면서 나오는 저의 새로운 표정이나 감정 같은 것들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사진 ㅣ하퍼스 바자 코리아

그는 “아주 튼튼한 글을 써주시는 김은숙 작가님이 계시고 제가 믿고 따라갈 수 있는 안길호 감독님이 계셔서 큰 의지가 된다”며 “저는 과정이 중요한 사람이다. 결과도 물론 중요하지만 경중을 따지면 그렇다. 작품이라는 건 저 혼자만 한다고 되는 게 아니지 않나. 연출가, 작가, 스태프까지 함께 하는 사람들과의 호흡과 박자가 이제는 더 귀중하다”고 말했다.

사진 ㅣ하퍼스 바자 코리아

사진 ㅣ하퍼스 바자 코리아

연기에 대한 진솔한 고민도 토로했다. “‘늘 해왔던 거니까 잘 할 수 있어’ 이런 마음으로 작품에 들어간 적은 단 한번도 없다. 이제는 저도 연기 경력이 꽤 오래됐지 않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늘 긴장한다. 저만 늙는 게 아니라 캐릭터도 저와 같이 늙어간다. 캐릭터도 나이를 먹으면서 인간적으로 성숙해졌을 테고, 그 삶까지 오면서 희로애락이 있었을 것이다. 그런 면을 제가 잘 표현해야 하지 않나. 그래서 연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것 같다는 생각도 한다”고 전했다.

송혜교의 화보와 인터뷰는 패션지 ‘하퍼스 바자’의 3월호와 웹사이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만날 수 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타 패션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