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블랙핑크 제니, 샤넬 컬렉션 찢은 '인간 샤넬'

기사입력 2022-03-10 14:14:58 l 최종수정 2022-03-10 17:09:39
블랙핑크 제니가 앰버서더로 샤넬 컬렉션을 빛냈다.

제니는 지난 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 에페메르에서 진행된 샤넬 2022/23 가을-겨울 레디-투-웨어(기상복) 쇼에 참석했다.

제니는 블랙 트위드 톱과 시퀸 장식이 들어간 벨벳 소재의 블루종, 스커트 차림으로 특유의 사랑스러우면서도 고혹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코코 크러쉬 라인 체인 목걸이와 반지 등 주얼리를 감각적으로 매치했다.

샤넬 2022/23 가을-겨울 레디-투-웨어 컬렉션에서는 사이키델릭 컬러의 재킷, 살짝 남성적이거나 오버사이즈 느낌의 재킷, 블랙 팬 벨벳(panne velvet)으로 만든 트라우저, 긴 양말에 매치한 타이트한 스커트, 페이턴트 레더나 부클레 울 소재의 스틸레토힐 포인티드 펌프스, 블랙 또는 베이지 러버 소재의 부츠 및 싸이하이 부츠가 등장했다.

샤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버지니 비아르는 “컬렉션 전체를 트위드에 바친 것은 일종의 헌정이다. 리버 트위드(River Tweed)를 따라 가브리엘 샤넬의 발자취를 찾아가면서 그 풍경속의 컬러들로 트위드를 구상했으며, 무한한 컬러와 소재의 조합을 가능하게 하는 트위드는 샤넬의 영원한 코드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다양한 룩들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제니는 2021/22 코코네쥬 컬렉션 캠페인 모델, 2022 코코 크러쉬 캠페인 모델 등 샤넬 앰버서더로서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

[성정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샤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