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여자친구, 2월 3일 컴백 확정...빅히트 합류 후 첫 앨범

기사입력 2020-01-16 08:36:22 l 최종수정 2020-01-16 10:07:1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걸그룹 여자친구가 2월 3일 컴백한다.

여자친구는 16일 0시 글로벌 공식 팬 커뮤니티 'GFRIEND 위버스'를 통해 오는 2월 3일 미니앨범 '回:LABYRINTH' 발매 소식을 알렸다. 앨범 예약 구매는 20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여자친구의 컴백은 지난해 7월 발매한 'FEVER SEASON'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특히 이번 앨범은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합류해 선보이는 첫 결과물로, 여자친구는 그동안의 성장을 자양분 삼아 새로운 챕터를 열 계획이다.

여자친구는 그간 매 앨범마다 새로운 콘셉트와 탄탄한 스토리텔링을 자랑하며 그룹의 독보적인 아이덴티티를 구축했다. 특유의 감성과 에너제틱한 퍼포먼스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여자친구가 이번 컴백으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여자친구는 18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단독 팬미팅 'Dear. Buddy - Make a Wish'를 개최하며 2020년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