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서울드라마어워즈] '옷소매 붉은 끝동' 작품상 "책임감 가질 것"

기사입력 2022-09-22 18:52:01 l 최종수정 2022-09-22 19:38:21
정지인 PD가 작품상 수상 소감으로 "더 큰 책임감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KBS와 유튜브 '서울드라마어워즈' 공식 채널에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KBS홀에서 주상욱, 정은지의 사회로 열린 '서울드라마어워즈 2022'이 생중계됐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이후 3년만에 처음으로 대면으로 진행됐다.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한류드라마 부문 작품상을 수상했다.

정지인 PD는 "살면서 이렇게 계속 상을 받을 일이 있을거라곤 생각 안해봤는데 감사하다"면서 "작가님과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너무 좋아하는 '다모'의 이재규 감독과 함께 받게 되어 감사하다"고 함께 수상한 이재규 감독을 추켜세우기도 했다.

정 PD는 또 "사극 뿐 아니라 드라마 하면서 많은 해외 나갈 드라마 만들게 될텐데 더 큰 책임감 가지고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지난 2006년 시작돼 17회를 맞는 '서울드라마어워즈'는 전 세계 드라마를 대상으로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를 통해 수상작과 수상자에게 상을 수여하며, 시상식 및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는 국제 드라마 페스티벌이다. 올해에는 전 세계 39개국에서 225편의 작품이 출품됐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