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추성훈♥' 야노 시호, 하와이 바다서 자랑한 수영복 자태 "치유의 시간"

기사입력 2020-12-30 14:08:32 l 최종수정 2020-12-30 14:15:50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이종 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아내 야노 시호가 하와이에서 근황을 공개했다.

야노 시호는 지난 29일 인스타그램에 "처음으로 카네오헤에 있는 천국의 바다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야노 시호는 "최근 여러가지 일이 겹쳐 심신이 상당히 피곤했다. 물에 떠올라 명상 하려고 했는데 바닷물이 꽤 차가워 오랜시간 들어가있지 못했다. 치유의 시간"이라고 말했다.

사진에는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검은색 수영복을 입은 야노 시호가 바닷가에 들어가 물에 떠있는 모습이 담겼다. 비취빛 바닷물에 떠있는 야노 시호의 편안해 보이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편, 야노 시호는 지난 2009년 추성훈과 결혼해 슬하에 사랑이를 두고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야노 시호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