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작곡가 김형석, 21kg 감량 “대학생 때 체중”

기사입력 2021-01-11 09:10:42 l 최종수정 2021-01-11 11:01:1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작곡가 김형석이 체중 21kg 감량에 성공했다.

김형석은 최근 체중이 94kg까지 증가해 건강검진 결과 고혈압, 공황장애, 고지혈증, 지방간 등의 질병 위험이 높다는 진단을 받고 다이어트를 결심했다.

직업 특성상 밤에 작업을 많이 하게 되면서 야식이나 음주 하는 횟수가 늘어나 체중이 증가하게 됐는데, 전체적인 컨디션이 떨어지고 곡 작업을 할 때도 감각이 무뎌지는 걸 느낄 정도였다고 한다.

그 역시 그동안 식단관리나 운동 등으로 다이어트를 한 경험이 있었지만 요요가 반복되는 악순환을 경험했다.

김형석은 50대 중반을 넘긴 나이에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다이어트를 시작, 무려 21kg을 감량하며 건강한 모습을 되찾았다.

김형석은 21kg을 감량하며 매일 먹던 고혈압 약도 줄일 정도로 혈압이 내려왔다고 밝혔다. “대학교 때 체중이 73kg이었는데 지금이 딱 그때 체중이다. 30년 만에 최저 체중을 만드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김형석은 최근 자신의 오디오클립 ‘김형석 피아노 뮤직테라피’ 채널을 통해 ‘anti-stress’와 ‘lullaby’라는 두개의 피아노 연주곡 음원을 공개했다. 이 채널은 피로에 지쳐 있는 현대인들에게 힐링이 될 수 있는 김형석 작곡가의 연주곡을 무료로 제공하는 채널이다.

김형석은 “다이어트를 하면서 스트레스와 수면관리가 중요한 요소라는 것을 체감했다”며 “나처럼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힐링 피아노 연주곡을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happy@mk.co.kr

사진ㅣ쥬비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