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70kg대서 폭풍 감량”...‘재벌가 며느리’ 이향, 반쪽됐네

기사입력 2022-11-06 19:20:02 l 최종수정 2022-11-07 20:54:39

이향 전 아나. 사진I이향 SNS



전 스포츠 아나운서 이향이 폭풍 감량에 성공, 놀라운 비포애프터 사진을 공개해 화제다.

이향은 6일 자신의 SNS에 “나인듯 나 아닌 나 같은 나. 저보고 살 쪄본 적 없을 것 같다고 하시는 분들 많은데, 사실 출산 후 공백기를 가지며 다시 내가 아나운서로 복귀할 수 있을까 할 만큼 살이 쪘었어요. 앞자리 무려 7. 또르르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아나운서를 하며 해본 수많은 잘못되고 무리한 다이어트들의 결과가 70kg이 넘는 요요로 오게 됐어요(한약 양약 시술 안 해본 게 없음)”이라고 고백했다.

이향 전 아나. 사진I이향 SNS



사진 속 이향은 70kg 대의 몸무게를 인증하듯 통통한 얼굴을이다. 이와 더불어 최근 다이어트에 성공해 날씬한 몸매를 되찾은 모습이 담겼다.

이향은 2016년 KBS N 스포츠에 입사해 2019년 6세 연상의 치과의사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이향의 남편은 대상그룹 임대홍 창업주의 여동생인 임현홍 여사의 손자로 알려졌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