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브아걸 제아 "160cm-53kg…숫자 위한 절식 안해"

기사입력 2022-03-28 10:00:11 l 최종수정 2022-03-28 11:28:54

제아. 사진|미스틱스토리

그룹 브라운 아이드 걸스 멤버 겸 가수 제아가 몸무게에 대한 소신 발언으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제아는 지난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탄탄한 몸매가 돋보이는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제아는 첫 문장에 “키 160cm, 53kg 김제아”라고 언급하며 자신의 몸매 '스펙'을 과감하게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제아는 “몸무게 앞자리를 4로 만들어야겠다는 강박에 몸을 더 고단하게 만들었던 시간을 많이도 반복했다. 48kg만 넘어도 자괴감이 들던 시절이 있었다”며 “나처럼 예전에 많이 먹어도 40kg대 체질을 가졌던 분들은 그 때를 회상하며 빼고 찌기를 반복하실 것 같다. 이제는 숫자의 노예가 되는 대신 내 몸의 에너지와 눈으로 보이는 핏을 판단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내가 좋아하면서도 건강한 음식들을 발견해가고 그것을 늘려나가는 것에 행복감을 느낀다”며 “현재 내 기준 가장 편안하고 관절도 안정적이라고 느끼는 몸무게는 53kg다. 숫자를 위한 절식 식단은 더 이상 하지 않는다. 이 몸무게일 때 스스로 아름답다고 느끼며 건강하고 가뿐한 기분이 든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제아는 “남들이 보는 아름다움에서 완전히 자유로워졌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여성으로서 받아온 시선이 있고 카메라 앞에 서는 일을 하는 나에게 그것은 평생 안고 갈 숙제지만 조금이라도 달라지고 있는 나를 칭찬하고,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들에게 이 이야기를 공유하고 용기를 얻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제아는 글을 접하는 다수의 여성을 향한 격려도 덧붙였다. 그는 “각자가 정한 숫자 때문에 본인에게 가혹한 것을 보며 안타까울 때가 많았다. 나도 그랬고 아직 변해가는 과정 중이다. 늘 ‘나 살 쪘어’를 입에 달고 사시는 분들! 제발 그러지 말아요. 충분히 예뻐”라고 말하며 오랜 경험과 소신을 녹인 진정성 있는 발언으로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제아의 용기 있고 건강한 행보에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도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훨씬 탄탄하고 보기 좋아요” “공감이 가는 좋은 글. 덕분에 위로 얻어요” “앞으로의 모습도 기대할게요!” “몸매가 너무 예뻐요” 등 훈훈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제아는 각종 OST 가창과 프로젝트 앨범에 참여하며 꾸준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유튜브 채널 ‘제아월드’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