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설운도 딸 이승아, 악플러 일침 "외모로 판단하지마"

기사입력 2022-02-11 09:37:08 l 최종수정 2022-02-11 22:44:52
가수 설운도의 딸 이승아가 악플러들에 일침을 가했다.

이승아는 지난 10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난 살 빼기 전 내 모습도 사랑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이승아의 다이어트 전후 사진을 비교하며 외모를 품평하고 악플을 단 글들이 캡쳐되어 담겼다.

이승아는 "맞다. 저거 저 때 내 실물. 그때나 지금이나 나는 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외모에 대해 부끄러운 적 없었다. 계속 이런 글들 올라와서 하는 말인데 체형이 크든 체형이 작든, 살이 쪘건 살을 뺏건 그 누구도 외모로 판단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마음이 예쁘면 겉모습도 예뻐 보이더라. 나도 외모 말고 마음이 더 예쁜 사람이 되고싶다. 그때에 나도 지금의 나도 사람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 그리고 나도 저 때 사진 보고 가끔 웃어 재밌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이승아는 또 최근 찍은 영상을 공개하며 "실물 의심되면 내 쌩얼&무보정 보고 가라"며 강한 자존감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이승아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송가 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