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폐암 투병’ 김한길 근황…아침 수영장에서 생일파티

기사입력 2022-09-17 17:16:02 l 최종수정 2022-09-17 17:21:20

최명길 김한길 부부. 사진 ㅣ최명길 SNS

폐암 투병 중인 김한길의 근황이 공개됐다.

17일 최명길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깜짝. 이른 아침 수영장에서 수영 친구들의 깜짝 선물”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최명길은 남편 김한길과 수영장에서 생일 축하 케이크를 받고 행복한 모습이다. 9월 17일 김한길의 일흔 한 번째 생일을 맞아 지인들이 깜짝 파티를 열어준 것으로 보인다.

최명길은 1995년 전 문화부장관 김한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2명을 두고 있다. 올해로 결혼 28년차를 맞았다.

최근 김한길은 TV조선 ‘백반기행’에 출연해 “과거 중환자실에 한 달 정도 입원했었는데 아내인 최명길이 간병인을 한 번도 안 썼다”고 고마워했다.

김한길은 2017년 10월 폐암 말기 진단을 받았다. 당시 암세포가 다른 장기로 전이돼 4기 진단을 받았지만, 신약 치료로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