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봉준호, 르네 젤위거와 깜짝 만남...“트로피가 너무 많아 미안”

기사입력 2020-02-11 10:09:07 l 최종수정 2020-02-11 10:13:5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을 차지한 뒤 여우주연상 수상자 르네 젤위거와 만났다.

영화매체 버라이어티는 지난 10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에 봉준호 감독과 르네 젤위거가 이야기를 나누는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봉준호 감독은 아카데미 시상식 직후 트로피에 이름을 새겨주는 곳에서 대기하다가 르네 젤위거를 발견하고 인사를 건넸다.

르네 젤위거는 봉준호 감독을 보고 반가워하며 봉 감독의 트로피 개수가 너무 많아서 여우주연상 트로피 하나인 자신이 부끄럽다는 듯 농담을 건넸다. 봉준호는 "트로피가 너무 많아 미안하다"고 위트있게 답해 웃음을 안겼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포함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까지 4관왕을 거머쥐며 101년 한국 영화의 역사를 다시 썼다.

르네 젤위거는 20세기 최고의 여배우 주디 갈랜드의 가장 뜨겁고 화려했던 마지막 공연을 담은 영화 '주디'의 여주인공으로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버라이어티 공식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