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포토

'78세 깐부' 오영수, 파격댄스로 에미상 뒤풀이 찢었다(영상)

기사입력 2022-09-14 09:28:18 l 최종수정 2022-09-14 11:26:54

에미상 뒤풀이에서 춤추는 오영수. 사진I미나 해리스 트위터

'오징어 게임'의 배우 오영수(78)가 에미상 남우조연상 수상 불발의 아쉬움을 뒤로 한채 '뒤풀이 댄스'로 좌중을 휘어잡았다.

미국의 유명 작가 미나 해리스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O Yeong-su cutting it UP(오영수가 무대를 찢었다)"며 35초 분량의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영상에는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 직후 열린 애프터 파티에서 참석자들에 둘러싸인 오영수가 현란한 춤 실력을 뽐내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그동안 각종 인터뷰 등을 통해 점잖은 모습만 보여줬던 오영수는 영상에서 78세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꺾기 댄스를 곁들인 화려한 퍼포먼스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오영수의 현란한 춤에 환호와 박수가 터졌고, 휴대폰으로 이 순간을 기억하는 이들도 보였다.

이 영상은 SNS를 통해 전 세계로 퍼져 나갔고 오영수는 연기 외에 춤으로 글로벌 팬들을 또 한번 사로잡았다. 세계계 각국의 누리꾼들은 “깐부 할아버지의 대변신” “대반전” “합성인 줄 알았다” “핵인싸 등극” “역시 배우는 아무나 하는 게 아냐” “무대를 찢어버렸네” “‘오겜’ is 뭔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냈다.

출처 = 미나 해리스 트위터

이 영상은 14일 오전 9시 10분 트위터에서만 43만 조회수를 훌쩍 넘겼다.

오영수는 이날 에미상 시상식에 ‘오징어 게임’으로 남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은 불발됐다. '오징어 게임'은 이날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황동혁 감독이 감독상을, 배우 이정재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지난 4일 열린 기술진과 스태프 시상식을 포함해 총 6관왕을 차지했다. 비영어권 드라마로는 처음 에미상 감독상과 연기상을 수상하며 K-콘텐츠의 새 역사를 썼다.

아깝게 수상을 놓친 오영수 박해수 정호연 등은 한마음으로 축하하며 뒤풀이 파티를 한껏 즐겼다. 특히 오영수는 반전 춤 실력으로 파티의 주인공이 됐다.

오영수는 시상식 후 가진 간담회에서 “우리 문화 수준이 세계적 반열에 올라 오늘과 같은 자리가 만들어 진 것”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국제적인 감각을 가지고 더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에는 민족의 나약한 면을 느꼈는데, 이제는 자신감을 우리 국민들에게 인식하게 하는 계기가 됐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지난해 9월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오징어 게임’(감독 황동혁)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생존 게임에 목숨을 걸고 참가한 사람들이 겪는 일을 그린 한국 시리즈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정재 박해수 오영수 정호연 위하준 허성태 등이 열연했으며, 시즌2가 제작 중이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